Search

손해사정연구

게시글 검색
뇌신경(腦神經)의 종류를 구분하고 제7뇌신경손상(第7腦神經損傷)의 증상과 치료경과
최고관리자 <admin@domain> 조회수:927 115.41.196.29
2010-04-14 19:53:23

1. 개 요

신경계는 크게 중추신경계(中樞神經系)와 말초신경계(末梢神經系)로 분류하며, 중추신경계는 뇌(腦)와 척수(脊髓)로 말초신경계는 말초신경과 자율신경으로 나뉜다. 말초신경은 뇌신경(腦神經)과 척수신경(脊髓神經)으로 구분하는데, 이중 뇌신경은 12개의 신경으로 구성되어 있고 척수신경은 31쌍으로 되어 있다. 여기서는 제7뇌신경을 제외한 나머지 뇌신경에 대하여는 그 종류와 일반적인기능만을 살펴보고 제7뇌신경에 대하여만 상세히 다루고자 한다.

2. 뇌신경의 종류 및 기능

① 제1뇌신경은 후신경(嗅神經)으로서 냄새를 맡는 지각신경이다.

② 제2뇌신경은 시신경(視神經)으로서 시각을 담당하는 지각신경이다.

③ 제3뇌신경인 동안신경(動眼神經)은 안구운동과 동공의 수축 및 산대에 관여하는 혼합신경이다.

④ 제4뇌신경인 활차신경(滑車神經)은 안구의 상사근에 분포되어 안구운동에 관여하는 운동신경이다.

⑤ 제5뇌신경인 삼차신경(三叉神經)은 두부의 피부 및 점막의 지각섬유와 저작근을 지배하는 운동섬유로 구성된 혼합신경이다, 안신경, 상악신경, 하악신경으로 구성되어 있다.

⑥ 제6뇌신경인 외전신경(外轉神經)은 안구의 외측직근을 지배하여 안구의 운동에 관여하는 운동신경이다.

⑦ 제7뇌신경인 안면신경(顔面神經)은 대부분이 안면의 표정근을 지배하는 운동섬유이나 일부는 미각에 관여하는 지각섬유도 섞인 혼합신경이다.

⑧ 제8뇌신경인 청신경(廳神經)은 청각을 지배하는 와우신경(蝸牛神經)과 몸의 평형감각을 감지하는 전정신경(前庭神經)으로 구성되어 있다.

⑨ 제9뇌신경인 설인신경(舌咽神經)은 혀의 후부와 인두부의 지각섬유 및 연하작용에 관여하는 근을 지배하는 운동섬유로 된 혼합신경이다.

⑩ 제10뇌신경인 미주신경(迷走神經)은 후두부, 인두부, 흉복부의 내장에 분포하는 혼합신경이다.

⑪ 제11뇌신경인 부신경(副神經)은 연구개와 인두의 근, 승모근, 흉쇄유돌근등에 분포하는 운동신경이다.

⑫ 제12뇌신경인 설하신경(舌下神經)은 혀의 근육에 분포하는 운동신경으로 언어기능, 저작 및 연하작용에 관여한다.

3. 제7뇌신경(第七腦神經) 손상(損像)

가. 개 요

신경 중 제7뇌신경인 안면신경(顔面神經)은 대부분 안면의 표정근을 지배하는 운동섬유이나 일부는 미각에 관여하는 지각섬유가 섞인 혼합신경이다.

나. 진 단

(1) 시진(視診)

안면의 대칭성 여부, 각종 수의 운동의 관찰, 입의 운동, 연축의 유무, 진전의 유무 등을 관찰한다.

(2) 운 동

미소, 휘파람 불기 등 안면근의 운동을 조사한다.

(3) 반 사

각막, 결막반사, 큰소리, 시각적 위협, 안면동통에 눈을 감는 안검검사를 시행한다.

(4) 미 각

단만, 신맛, 쓴맛, 짠맛 등을 조사한다.

(5) 분비기능검사

눈물과 타액분비를 자극하여 관찰한다.

(6) 신경과 안면근의 전기적 검사

다. 증 상

① 눈을 감으려고 할 때 환측의 안구가 위로 돌아가는 경우가 있다.

② 경유돌공(莖乳突孔) 외부의 병변으로 인하여 입은 아래로 내려가고 반대측으로 돌아가며 음식물은 뺨과 잇몸 사이에 모인다. 휘파람을 불 수가 없고 윙크나 눈을 감을 수 없으며 이마를 찡그릴 수도 없다. 눈을 보호하지 않으면 눈물이 나오며 마비는 이완성이다.

③ 안면신경관 내 병변 및 고삭신경을 침해하는 병변으로 인하여 혀의 전방 ⅔의 미각 소실 또는 환측의 타액분비가 감소한다.

④ 안면신경관 상부의 병변 및 둥골근을 침해하는 병변으로 청각과민을 호소한다.

⑤ 슬상신경절을 침범하는 병변으로 귀의 후방 및 귀속의 동통을 호소한다.

⑥ 내이도 내 병변으로 난청을 동반하기도 한다.

⑦ 편측의 발작성 연축으로 안면근의 경련이 일어나 의식적으로 저지하지 못한다. 발작시 수의적 운동은 불가능하다.

⑧ 양측의 안면마비로 인한 경우에는 무표정한 얼굴을 보인다.

⑨ 선조체(線條體)병변으로 얼굴을 찡그리며 무도병(chorea)과 같은 운동을 일으킨다.

댓글[0]

열기 닫기